WEBTOON.



본격 병역거부 만화, <소견서> 포털 페이지입니다.

Welcome to the Portal page of 
<ad CONSCIUS CRIMINIS mea>
To My Criminal Partners;
an Opinion of a conscientious objector

한국에 사는 많은 사람들은 군대에 가거나, 누군가를 군대에 보내는 경험을 해야 합니다. 한편, 각각의 고민을 안고 병역거부를 택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2013년 11월 18일, 병역거부를 선언한 김성민 씨도 그중 한 사람입니다. 우리 사회에서 군대란, 군복무를 한다는 건 무슨 의미일까요?
병역을 거부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고민을 담아 '소견서'를 씁니다. 소견서 하나하나는 글쓴이 각각의 마음을 우리 사회에 열어 보이는 창과도 같습니다. 

물론 사람마다 창에 비춘 고민이 다르고, 그 모습도 다양합니다. 한 사람의 소견서를 만화를 통해 읽으며, 고민의 결을 함께 따라가 봅니다.

본격 병역거부 만화, <소견서>, 앞으로도 많은 성원바랍니다.

Even now, Conscientious objectors to military service in South Korea end up being charged in jail about year and half despite continuous urge from UN and International society to implement civil service system, alternative to military service.

The comics is based on opinion of a conscientious objector to military conscription, still harshly misunderstood and oppressed by government in South Korea. this project will portrait his winding journey of resolution for peace.

Follow the links below to see each episodes.


NAVER, DAUM 웹툰 페이지에서 향상된 화질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Also available in HD view at Webtoon service from Naver, Daum.

0화, 2013년 11월 18일  ; '충성' 외치는 사람들 뒤에서, 난 입영을 거부했다 
HD--- NAVER / DAUM

1화, 군기를 잡아달라고? "애들 군기 좀 잡아주세요"... 그게 시작이었다 
HD--- NAVER / DAUM

2화, 사소한 양심은 없다 스스로에게 물었다 "군대에 왜 가야하지?"
HD---NAVER / DAUM

3화, 전쟁을 멈추려면 : 내가 먹는 음식에도 누군가의 피가 섞여있다
HD---NAVER / DAUM


4화, 원수를 사랑하라 (上)얼마나, 얼마나 죽여야 만족하겠는가?

       원수를 사랑하라 (下): 맞다가 죽을 것이냐 총을 잡을 것이냐
 HD--- NAVER / DAUM

5화, 군대는 남자의 일인가: "이 빨갱이 자식들아, 군대나 다녀오라고!" 
HD--- NAVER / DAUM

6화, 모두의 이름으로, 다만 나의 이름을 빌려: "내가 '대한의 건아' 되는 길 거부한 까닭" 
HD--- NAVER / DAUM

7화, 얼마나 많은 고민을 나눠야 우리는 : "강 건너는 월북자... 당신은 쏠 수 있습니까"
HD---NAVER / DAUM

8화, 평화를 찾는 공범들께'꼭 돌아오기, 죽지 말기'...왜 이래야 합니까





자발적 구독료로 <소견서> 만화제작에 힘을 보탤 수 있습니다. 
만화 말미의 엔딩 크레딧에 도움주신 분의 성함이 기록됩니다.

You can Support and Help creating this comics through voluntary payment. Voluntary supporters will be remembered at the End credit of this comics.



Voluntary Payment





만화 <소견서>는 네이버다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